close
close

Visit our
interesting news

“5:1의 경쟁률”…올해 글로벌 SaaS 육성 기업은 어디?


-미래부, 소만사·엔키소프트 등 35개 기업 선정…5월 초 7개 추가선정
-클라우드 선도기업은 NHN엔터·코스콤 참여해 총 11개, SaaS 기업에 기술·마케팅 지원


미래창조과학부가 추진 중인 ‘글로벌 SaaS 육성 프로젝트(GSIP)’에 올해 127개 기업이 지원, 이중 35개 기업이 선정됐다. 분야별로 많게는 약 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GSIP는 글로벌 스타급 SaaS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미래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가 제공하는 지원 프로그램이다. SaaS는 업무에 필요한 소프트웨어(SW)를 인터넷을 통해 사용하고, 이용한 만큼만 요금을 지불하는 ‘서비스형 SW’다.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 가운데 가장 성장 가능성이 높고, 해외 진출이 용이하다는 점에서 정부 지원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미래부와 NIPA는 서울 코엑스에서 GSIP 기업과 국내외 클라우드 선도기업 간 협업을 위한 파트너십 데이를 개최, 이같이 밝혔다.

미래부는 지난 2016년부터 글로벌 SaaS기업 육성을 위해 GSIP를 추진해 왔다. 올해는 전년 대비 36% 늘어난 58억5000만원을 투입한다. 산업혁신·선도적용·아이디어형 등 3개 분야로 분류해 과제당 6500만원부터 최대 4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NIPA에 따르면 올해는 산업혁신형 19개, 선도적용형 3개, 아이디어형 13개 등 총 35개 기업을 선정했다. 다만 당초 42개 기업을 선정하려고 했으나 아이디어형에서 7개가 빠졌다. 5월 중 공고를 내서 아이디어형에서 7개 기업을 추가 선정할 방침이다. 분야별로는 산업혁신형 과제에 대한 경쟁률이 5:1로 가장 높았다는 설명이다.

올해는 선정된 과제를 살펴보면 에너지(전력수요관리)나 교통(GIS기반 운송 관리), 제조, 의료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될 수 있는 분야다. 구체적으로는 클라우드 기반 인사 빅데이터 분석서비스에서의 데이터 비식별화나 중소규모 출판기업을 위한 퍼블리싱 플랫폼 개발, 약품관리 SaaS 개발,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 선택형 대학학사정보 개발 등이 눈에 띄었다. 미국, 중국, 필리핀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전제로 개발하는 SaaS 과제도 9개로 나타났다.

아이온커뮤니케이션이나 달리웍스, 에스프로소북, 위지언, 종달랩 등 잘 알려져 있는 중소 SW업체부터 스타트업까지 다양한 기업이 꼽혔다.

이들 업체는 정부의 지원 하에 국내외 클라우드 선도기업들과 함께 SaaS 개발과 사업화, 글로벌 진출 등을 추진하게 된다. 올해 참여하는 클라우드 선도기업은 KT와 SK C&C,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등 국내 기업 6곳과 AWS, MS, 오라클 등 해외기업 5곳 등 총 11개 기업이다. 올해 코스콤과 NHN엔터테인먼트가 처음으로 참여한다.

클라우드 선도기업들은 자사의 서비스형 인프라(IaaS)나 플랫폼(PaaS)을 제공하는 것부터 기술지원, 유통, 마케팅 지원 등을 제공한다. 올해부터는 SaaS 육성기업들은 복수의 클라우드 선도 기업을 선정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하나의 선도기업만 지원할 수 있었다.

이날 미래부 이상학 SW정책관은 “SW에는 패자부활전이 없다고 한다”며 “한번 뒤쳐지면 따라가기 힘든 만큼, 앞으로 향후 국내 SW의 원동력은 클라우드 컴퓨팅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국내에 1만3000개의 SW기업이 있는데,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국내 SW업계의 선도모델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이를 통해 우리 사회가 좀 더 의미있고 살기좋은 사회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조연설을 맡은 이한주 스파크랩 대표는 “최근 SaaS 글로벌 트렌드를 살펴보면, 산업 특화 서비스가 뜨고 있다”며 “130조원에 달하는 산업 특화 SaaS 시장에 국내 기업들도 적극 뛰어들긴 바란다”고 조언했다.

by 전자신문 백지영 기자 jyp@ddaily.co.kr

BLOG RECENT POSTS

달리웍스, 2018 IOT 국제 전시회

지난 주, 달리웍스는 2018 IOT 국제전시회에서 IoT Platform Thing +를 선보였다.
씽플러스 플랫폼과 함께 씽플러스를 이용한 스마트 공장, 농장, 빌딩, 에너지 4가지의 올해 IoT 주요 솔루션을 실제 제공된 하드웨어와 UI 화면을 실제 서비스 사례와 함께 IoT 플랫폼과 솔루션을 이해하기 쉽고 현실감있게 설명하는 자리를 만들었다.

달리웍스, “DECENTER”프로젝트에 참여-Horizon 2020 Initiative에 대한 발표

오늘 달리웍스는 한국 및 유럽 기업 컨소시엄과 공동으로 “DECENTER”Horizon 2020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발표했다. DECENTER는 인공 지능 (Artificial Intelligence)에 기반한 응용 프로그램 인식 결합 및 자원 권한설정을 제공하는 전체 Cloud-to-Things 연속체를 포괄하는 강력한 포그 컴퓨팅 플랫폼 제공을 목표로하는 연구 및 혁신 프로젝트이다.

여주시 스마트팜 (Smart Farm) 시범 서비스

5월 말 경기도 여주시에 위치한 은지네 농원 29개 비닐하우스에 스마트팜 시범서비스를 진행했습니다.

Naver Business Platform 헬스케어데이 Thing+ 솔루션 소개

지난 5월 31일 Naver Business Platform (NBP)가 주관한 헬스 케어 데이에 IoT 솔루션업체로 유일하게 초대를 받았습니다.

2018 Agrofood Global Conference 달리웍스 moderator 참가

FACT (농업기술 실용화 재단) 이 주최한 2018년 Agrofood Global Conference에 달리웍스 패널 moderator 로 참가했습니다!

NEWS RECENT POSTS

서울 도시문제, IoT로 해결한다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 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가 서울시내 도시문제 해결 가능 서비스 발굴 및 사업화 촉진에 앞장서고 있다.

SBA는 지난 9월 15일부터 16일에 서울시설공단과 세계적인 반도체 설계기업 Arm, 사물인터넷 서비스기업 달리웍스 등 IoT 관련 기관, 기업과 손잡고 지난 9월 15일부터 16일까지 양일 간 서울IoT센터에서 ‘2018 서울 사물인터넷 해커톤(이하 ‘IoT해커톤’)’을 개최하여 우수한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

NBP-달리웍스, 사물인터넷 서비스의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 체결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이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전문기업 달리웍스와 IoT 중심의 클라우드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시장 확대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다양한 IoT 사업 영역에서 기술 교류 및 시장 확대를 위해 공동 마케팅과 사업 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달리웍스의 클라우드 기반 IoT 플랫폼인 씽플러스(ThingPlus)를 NBP가 제공하는 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에 등록하게 된다.

한성대 상상력인재학부, 상상력토크 및 소셜데이 행사 개최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한성대(총장 이상한)가 18일 낙산관 대강당에서 상상력인재학부 재학생 대상 ‘제7회 상상력토크(1부)’와 ‘제2회 소셜데이(2부)’ 행사를 개최했다.

[2018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 달리웍스, ‘Thing+’로 IoT플랫폼 새로운 표준 제시

사물인터넷(이하 IoT)가 적용되는 분야의 확장은 예상을 하는 것이 무의미할 정도로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IoT 시장의 성장을 유도하고 있는 가장 큰 요소는 바로 ‘플랫폼의 활성화’라고 할 수 있다.

[스마트클라우드쇼2018] 진화하는 클라우드 서비스…‘기술 집중에서 사업 맞춤으로’

클라우드(Cloud) 서비스가 진화하고 있다. 그동안 보안과 접속시간 지연 등 단점을 극복한 ‘엣지(Edge)’로 기술적인 변화를 시도 했다면, 최근에는 개별 클라우드 특성에 맞게 적용할 수 있는 사업분야를 찾아 거듭나는 중이다.
19일 정보기술(IT) 업계 전문가들은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스마트클라우드쇼2018’ 세션 발표를 통해 기술보다 사업 활용에서 클라우드의 미래를 찾을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